예시 - 15 > 예시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예시

예시 - 15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북소리
댓글 0건 조회 757회 작성일 21-09-12 07:06

본문



또 상제께서는 때로 금산사의 금불을 양산도(兩山道)라고 이름하시고 세속에 있는 말의 양산도와 비유하기도 하셨도다.



<주해>

​산산(山山)이 출(出)이 되므로 양산도(兩山道)는 출도(出道)가 되고 선천은 암행어사 출도가 되어 박문수가 마패를 들고 부정을 척결하였으나 후천은 미륵의 출도(出道)가 되어 누구 한 사람만 오면 다 저의 스승이라 따르리라고 하셨다. 또 미륵은 용이 되고 후천의 용은 계룡(鷄龍)이 되므로 계룡의 출도가 또한 양산도(兩山道)가 된다.

32a33c8eb5b5ada681578dea9499e417_1631397632_3709.jpg

경기민요 양산도는 자연을 노래한 격조 있는 내용으로 다음과 같다.

에헤이~에 1. 동원도리 편시춘하니 일촌의 광음이 애석하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세월아 봄철아 오고 가지 마라 장안의 호걸이 다 늙어간다
에헤이~에 2. 양덕 맹산 흐르는 물은 감돌아든다 하고 부벽누하로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삼산은 반락에 모란봉이요 이수중분에 능라도로다
에헤이~에 3. 소슬 단풍 찬바람에 짝을 잃은 기러기 야월공산 깊은 밤을 지새워 운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일락은 서산에 해떨어지고 월출 동령에 달 솟아온다
에헤이~에 4. 맨드라미 봉선화 누루퉁퉁 호박꽃 흔들흔들 초롱꽃 달랑달랑 방울꽃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세월아 봄철아 오고 가지 말아 장안의 호걸이 다 늙어간다
에헤이~에 5. 무심한 저달이 구름밖에 나더니 공연한 심사를 산란케 한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서라 말아라 네 그리 마라 사람의 괄세를 네 그리 마라
에헤이~에 6. 옥동 도화 만수춘하니 가지가지가 봄빛이로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상계야목은 가막 능순이요 노류 장화는 인개가절이라

동원도리 편시춘(東園桃李片時春)하니

봄 동산의 복사꽃, 오얏꽃이 순식간에 피었다가 지는구나.
삼산은 반락(三山半落)에 모란봉이요 이수중분(二水中分)에 능라도로다

세 산이 반절쯤 구름 속에 솟아난 가운데 모란봉이 있고, 두 물이 갈라진 곳에 능라도가 있다. 모란봉과 능라도는 평양에 있는 지명들이다. 이백의 시 "삼산반락청천외(三山半落靑天外), 이수중분백로주(二水中分白鷺洲)"의 구절을 변형한 것이다.

일락서산(日落西山)에 해 떨어지고 월출동령(月出東嶺)에 달 솟아온다.

해는 서쪽으로 져서 떨어지고 달은 동쪽에서 떠서 둥실 솟아온다.
옥동도화만수춘(玉洞挑花滿樹春)하니 

신선이 사는 곳에 자라는 복사꽃이 활짝 피고 온갖 나무에는 봄빛이 가득하니.
산계야목(山鷄野木)은 가막능순(家莫能馴)이요 

산닭과 들따오기는 집에서 길들일 수 없고, 
노류장화(路柳墻花)는 인개가절(人皆可折)이라. 

길에서 자라는 버들이나 담 밑의 꽃은 누구나가 꺾을 수가 있구나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T. 010-3402-1567 E. lifeyou11@naver.com Copyright © jingo.co.kr. All rights reserved 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