십현담(十玄談) - 현기(玄機) > 불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불교

십현담(十玄談) - 현기(玄機)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북소리
댓글 0건 조회 201회 작성일 21-02-06 08:54

본문

         玄機(현기)


 

迢迢空劫勿能收(소소공겁물능수)

豈爲塵機作繫留(기위진기작계류)

妙體本來無處所(묘체본래무처소)

通身何更有蹤由(통신하경유종유)

靈然一句超群象(령연일구초군상)

逈出三乘不假修(형출삼승부가수)

撒手那邊千聖外(살수나변천성외)

廻程堪作火中牛(회정감작화중우)



소소한 공겁은 거두워 들일 수 없는데

어찌 티끌 속에 매어둘 수 있겠는가

묘한 체는 본래 있는 곳이 없으니

온 몸은 그대로인데 어디에 다시 자취 있으리

신령하다는 한 구절로 뭇 형상 초월하고

삼승을 헌출히 벗어나도 닦음에 거짓하지 않으니

손을 뿌리친들 어느 곳이라 수 많은 성인의 밖이런가

돌아가는 길을 돌이켜 불 속에서 감히 소를 만들뿐이네


8e90acadc193f31d7ed90d3b0fc31549_1612569210_6138.jpg


<주해>

​현기(玄機)는 극락의 세상을 말하고, 진기(塵機)는 속세에 얽매여 있는 세상을 말한다. 두 세상이 하나의 세상이 되는 곳이 용화세상이요, 유리광명세상이요, 극락선경세상이다. 이러한 세상을 천성(千聖)께서 말씀을 하신 것이다. 이것이 돌아가는 길(廻龍)에 작화중우(作火中牛)라고 밝혔다. 불속(火)의 소(牛)에서 만들어 진다는 뜻이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T. 010-3402-1567 E. lifeyou11@naver.com Copyright © jingo.co.kr. All rights reserved 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