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덕경 1장 > 도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도교

도덕경 1장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409회 작성일 21-01-10 10:21

본문


道可道,非常道.

名可名,非常名.

無名,天地之始,

有名, 萬物之母.

高常無欲以觀其妙.
此兩者同出而異名,

同謂之玄.

玄之又玄,

衆妙之門.


'도'를 '도'라고 할 수 있지만 늘 그러한 '도'는 아니다.
어떤 것을 이름 지을 수 있으나 늘 그러한 '이름'이 아니다.
'무'는 천지의 시작을 이름지은 것이고
'유'는 만물의 어미를 이름지은 것이다.
따라서 '무'와 '유'는 늘 그러한 이름이 아니다.
그러므로, 늘 그러한 '무'는 그 묘한 영역을 나타내고 늘 그러한 '유'는 그 경계를 나타낸다.
이 두가지가 함께 일컫는 그것이 현묘하고 현묘하다.
온갖 묘함이 나오는 문이다.


0b0aae91250399c3ce01e2ac3c3bd0af_1610242432_657.jpg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T. 010-3402-1567 E. lifeyou11@naver.com Copyright © jingo.co.kr. All rights reserved .